교사에 대드는 여고생 영상 확산…"수업시간 매점가다 적발"..

사이다판 2023-11-22
신고
조회 6,549
공유




17006111500139.jpg
한 여고생이 남자 교사와 다투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 유튜브와 온라인 커뮤니티인 에펨코리아 등에는 '선생님에게 대드는 여고생'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해당 영상에는 고등학생으로 추정되는 여학생과 중년의 남성 교사가 학교 복도에서 큰 소리로 말다툼을 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영상에서 교사는 여고생에게 '들어가'라고 손짓하며 큰 소리로 말하자 여고생은 "왜 저한테 소리 지르세요? 저도 남의 집 귀한 딸 아니에요?"라고 따졌다. 교사는 당황한 듯 학생을 쳐다보자 여고생은 "저 그렇게 함부로 대해도 되는 사람 아니에요. 머리채를 왜 잡으시는데요?"라고 물었다.

이에 교사는 "네 가방 잡았다고. 가방 끈에 네 머리가 꼬여 있었다"고 말하며 손가락으로 학생의 머리를 가리켰다. 그러자 여고생은 "(내 머리채를) 잡으셨다고요"라고 되받아쳤다.

이에 교사는 화가 나 "즐겁지? 재밌지? 그렇게 해봐 그럼"이라고 말하며 자리를 벗어나려 했다. 그러자 여고생은 교사를 따라가 "선생님은 머리채 잡으니까 즐거우셨어요?"라고 따졌다. 그러자 교사는 "내가 그대로 위원회(교권보호위원회)에 말할 테니까"라고 외치며 자리를 떠났고 여고생은 교사를 향해 "위원회에 말하세요"라고 받아쳤다.

또, 싸움을 지켜보며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여학생의 키득거리는 웃음소리도 영상에 담겼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영상의 설명에 따르면 여고생은 수업시간에 매점에 갔다가 교사에게 적발됐고, 교사는 이를 제지하기 위해 가방을 붙잡았다가 가방에 엉킨 머리카락이 함께 잡혀 여고생은 항의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영상을 본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선생님이 잘못한 것도 지적 못하나", "뒤에서 찍는 친구로 보이는 여학생의 히죽대는 모습도 어이없다", "선생님도 남의 귀한 아들이자 아버지이시다" 며 학생들을 비판했다. 

https://m.news.nate.com/view/20231121n34548?mid=m03